과학어울림마당 걷기대회
"꽃샘추위? 봄바람 살랑~" 과학마을 어울림 걷기 '성황'

올해로 4회를 맞은 '2018 과학마을 어울림마당 걷기대회'가 지난 7일 오전 10시부터 2시까지 연구단지 종합운동장과 대덕연구단지 일대에서 열렸다. <사진=대덕넷>올해로 4회를 맞은 '2018 과학마을 어울림마당 걷기대회'가 지난 7일 오전 10시부터 2시까지 연구단지 종합운동장과 대덕연구단지 일대에서 열렸다. <사진=대덕넷>

"연구원에서 일하는 아이 아빠에게 걷기대회 소식을 들었어요. 봄날 친목도모를 하려고 지인 가족과 함께 왔습니다. 지질박물관은 차 타고만 와봤는데 오는 길이 걷기에 정말 좋네요. 우리 예상이 적중했어요!" (전선재 대전시민)

"KISTI 국가과학기술데이터본부에서 왔습니다. 오늘 안 오면 벚꽃을 못 볼 것 같아서 우리 본부 동료 20명과 단체로 왔습니다. 탄동천 길이 예쁘네요." (김재수 KISTI 본부장)

"먼 길인 줄 알았는데 가족과 함께 걷다 보니 금방 왔어요. 탄동천이 다르게 느껴지네요. 새로운 길을 알게 되어 기쁩니다." (이상성 한국천문연구원 박사)

갑자기 찾아온 꽃샘추위도 참여자들의 걷기 열정을 꺾지 못했다. 두툼한 겨울옷을 입고 마스크를 쓴 시민들은 탄동천 길을 걸으며 봄을 즐겼다. 바람이 강했지만 많은 어린이들도 걷기 행렬에 동참했다.

지난 7일 오전, 대덕연구개발특구기관장협의회·과학기술출연기관장협의회·대덕넷이 공동 주최·주관한 '과학기술인과 함께하는 2018 과학마을 어울림마당 걷기대회'가 연구단지 종합운동장과 대덕연구단지 일원에서 열렸다. 

'과학동행, 봄을 담다 과학을 담다'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42개 기관 종사자들과 시민 1500여 명이 함께 했다.

올해는 종합운동장을 출발해 ▲국립중앙과학관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질박물관 ▲국제지식재산연수원 발명교육센터 ▲한국조폐공사 화폐박물관 ▲KAIST를 각각 반환하고 출발지로 돌아오는 5개의 코스가 준비됐다.

국립중앙과학관을 경유하는 '탐구하길'은 가장 긴 코스로, 중간 경유지 없이 100분 동안 걷고 싶은 참가자를 위한 코스였다. '발굴하길'의 중간 경유지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질박물관으로 참가자들은 지질박물관을 자유롭게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